<친구>
등록일 : 2021-07-21 작성자 : 황남선 조회수 : 24

애지중지 키웠던

자식들 다 떠나고

내 것이 아니였다


꼬깃 꼬깃 숨겨 놓은

옷장속 지폐들

사용하지 않으니 

내 것이 아니였다


긴머리칼 빗어넘기며

미소짓던멋쟁이 그녀

늙으니

내것이 아니였다


나는 큰 방

아내는 작은방

몸은 남이 되고

말만 섞는 아내로

내 것이 아니였다


칠십인생 살아보니

내 것은 없고

빛만 남은 빛쟁이처럼

디기 서럽고 처량하다


내 것이라곤 없으니

잃을 것도

숨길 것도 없다


병없이 탈없이 살아도

길어야 십년이다


아 생각해보니

그나마 좋은건 친구였다


좋아서 손잡아 흔들어주고

웃고 말하며

시간을 잊게해 주니


서로에게 좋은 말해주고

기운나게 하고

돌아서면ㅂ조고싶고

그리운 사람

그는 친구였다


친구야 고맙다

잘 묵고 잘살거라

부디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보자구나


세상이 다 변하여도

변함이 없는 건

오직 친구 뿐이더라


건강은 몸을 단련해야얻을수 있고

행복은 마음을 단련해야

얻을수 있다


내면보다 외모에 더 집착하는

삶은 알맹이보다 포장지가

비싼 물건과 같다


꿀이 많을수록

벌도 많이 모이듯

정이 많을 수록

사람도 많이 모인다


음식을 버리는 건

적게 버리는 것이오

돈을 버리는 건

많이 버리는 것이고

인연을 버리는 건

모두 버리는 것이다


입구가 좁은 병엔

물을 따르기 힘들듯

마음이 좁은 사람에겐 정을

주기도 힘들다


죽지 못해 살아도 죽고

죽지 않으려 살려고

아둥 바둥 애쓰지 마라


삶은 웃음과 눈물의 코바늘로

행복의 씨실과 불행의

날실을 꿰는 것과 같다



댓글 (2)
작성자 : 비밀번호 : 댓글등록
이미순 2021-7-2122:02:44
마음을 나눌수 있는 친구가 있어서 참좋다
메신저님들~~~~^^
굿밤 되세요
장인근 2021-7-2206:17:49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